‘슈츠’ 장동건·박형식, ‘브로맨스’가 기대되는 이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쳐스

사진제공=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쳐스

배우 장동건과 박형식이 만났다. 이것만으로도 KBS2 새 수목드라마 ‘슈츠(Suits)’를 기대하는 이유는 충분하다.

오는 25일 처음 방송되는 ‘슈츠'(극본 김정민, 연출 김진우)는 변호사 최강석(장동건)과 신입 변호사 고연우(박형식)의 이야기다. 방송 전 극중 역할의 맞춤 옷을 입은 두 사람의 모습이 공개돼 궁금증과 기대를 더욱 높였다.

장동건이 연기하는 최강석은 모든 것이 완벽한 남자다. 검사 출신으로 국내 최고 로펌 강&함의 에이스가 된 변호사다. 성공가도를 달리던 그가 돌이킬 수 없는 선택을 하고 만다. 남다른 기억력을 타고난 고연우를 자신의 신입 변호사로 고용한다. 그러면서 그의 삶은 흔들리기 시작한다.

반면 고연우는 가진 게 아무것도 없다. 대신 한번 보고 이해하면 절대 잊어버리지 않는 천재적인 기억력과 공감능력을 가졌다.

성격도 살아온 환경도 모두 다른 두 남자의 호흡이 극에 재미를 불어넣을 전망이다. ‘슈츠’ 제작진은 “두 남자가 로펌에서 벌어지는 사건에 던져진다. 예측불가 상황에서 이들이 보여줄 호흡을 기대해도 좋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