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농장’, 큰 사료만 훔치는 고양이의 속사정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동물농장'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동물농장’ 방송화면 캡처

마트에서 사료를 훔치는 고양이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15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물농장’에서다.

생활용품을 전문적으로 판매한다는 한 마트에서 최근 의문의 사건이 연달아 발생했다. 칼로 벤 듯, 한 쪽만 구멍이 나 잇는 사료 포대가 무대기로 발견된 것이다. 마트 직원은 “각종 애완용품에 간식까지 진열돼 있지만 다른 물건은 전혀 건들지 않고 사료만 훔친다”고 설명했다.

‘동물농장’ 제작진은 마트에 카메라를 설치에 범인 잡기에 나섰다. 범인은 바로 고양이었다. 이 고양이는 마트 진열대에 숨어있다가, 직원들이 업무를 마치고 간 뒤에 사료를 훔쳐먹었다. 능숙하게 봉투를 뜯어 먹는 모습이 포착됐다.

마트 직원들과 ‘동물농장’ 제작진은 고양이가 들어오고 나가는 통로를 수색했다. 이 과정에서 고양이가 오갈 법한 환풍기 뒤쪽 공간을 발견했다. 이후 관찰 카메라를 통해 고양이가 이 통로로 마트에 들어오는 것을 확인했다.

제작진은 전문가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고양이가 큰 사료를 고집한 이유도 밝혀졌다. 포장지에 작은 구멍이 뚫려있어 먹이 냄새가 났기 때문이다.

이후 고양이는 무사히 구조됐다. 건강 상태를 확인한 결과, 임신한 상태였다. 수의사는 “밖에서 먹이를 찾기 쉽지 않았을 것이다. (마트에서 사료를 훔쳐 먹는 것이) 안전하게 새끼를 지키기 위한 방법이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