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트’, 참사 4년 만에 ‘세월호 진실’에 접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MBC '스트레이트'

사진제공=MBC ‘스트레이트’

MBC 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2주 연속 세월호 참사 진실에 한걸음 다가간다. 15일 오후 방송에서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다양한 의문점을 파헤칠 예정이다.

‘스트레이트’ 제작진은 “세월호 참사 이후 해경의 조직적 거짓말에 대해 집중 보도한다”고 밝혔다. 앞선 방송에서 해경의 교신 기록(TRS)을 입수해 2018년 4월 16일 세월호 구조 상황을 재구성했다. 교신 기록 분석 결과 해경은 현장에 출동한 뒤 세월호와 교신조차 하지 않았고, 퇴선명령도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해경은 이후, 검찰 조사와 감사원 조사를 대비해 모두 160개의 예상 질문과 답변을 만들어 “교신을 지속적으로 시도했고, 탈출 지시를 10여 회 했다”고 조직적으로 거짓말을 했다. 당시 해경 지도부는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 청문회에서 “기억이 안 난다. 모르겠다”며 책임 회피에 급급했다. ‘스트레이트’ 제작진은 김문홍 당시 목포해양경찰서장과 김석균 당시 해양경찰청장을 찾아가 왜 그랬는지 물었고, 그들의 대답을 이번 방송에서 공개한다.

검찰 수사 그리고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의 활동에 대한 조직적 방해와 관련된 의혹 역시 파헤친다. 검찰은 세월호 참사 6개월 만에 399명을 입건하고 154명을 구속했다는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그러나 해경 지휘부 가운데는 123정장 김경일 당시 경위만 기소했다. 감사원은 “지휘부가 선실 내부 진입, 퇴선 유도 등을 하지 않았다”고 해경 지휘부의 잘못을 분명히 지적했지만, 검찰은 이른바 ‘꼬리 자르기’ 수사로 일관했다.

우병우 당시 청와대 민정비서관은 세월호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게 외압을 넣었다. 진실 규명을 위해 출범한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의 활동은 정부와 새누리당이 조직적으로 방해했다. 심지어 해수부에서 파견 온 공무원이 특조 위원들과 유족을 고발하도록 극우단체에 사주도 했다.

참사가 발생한지 4년이 지났고, 세월호는 인양되었지만, 세월호의 진실은 아직도 서해 바다 밑바닥에 가라앉아 있다. ‘스트레이트’는 아직 바닷속에 가라앉아있는 인양되지 못하고 있는 진실에 한걸음 다가가겠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