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土 예능 1위…’무도’ 빈자리 꿰찼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백년손님'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백년손님’ 방송화면 캡처

SBS 예능프로그램 ‘백년손님’이 토요일 예능프로그램 중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2주 째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의 빈자리를 꿰찼다.

15일 시청률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4일 ‘백년손님’은 1부 6.6%(수도권 가구시청률 기준, 이하 동일), 2부 9.5%를 기록했다. 최고 시청률은 10.8%이다.

같은 시간대에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은 1부 5.4%, 2부 7.2%를 기록했다. MBC ‘무한도전-13년의 토요일’ 1부 5.8%, 2부 7.2%이다.

이날 ‘백년손님’에서 가장 눈길을 끈 장면은 박서방이 완성한 마라도 레스토랑이었다. 뷔페는 가봤지만 레스토랑에 한 번도 가본 적 없다는 박여사를 위해 사위 박서방은 마라도에서 자신만의 레스토랑을 열었다. 그는 고기 스테이크 대신 전복 스테이크와 뿔소라 샐러드를 만들고, 크리스마스 전구로 꾸민 야외 테이블로 장모님을 모셨다. 박서방 표 특제 소스와 자연산 전복을 버터에 굽는 순간은 분당 시청률이 10.8%까지 치솟는 등 시선을 사로잡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