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잘사주는…’ 장소연, 손예진·정해인 관계 긴장감 유발 1순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장소연 / 사진제공=드라마 하우스, 콘텐츠케이

배우 장소연 / 사진제공=드라마 하우스, 콘텐츠케이

배우 장소연이 JTBC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극본 김은, 연출 안판석, 이하 예쁜 누나)에서 존재감을 뽐내며 시청자들의 응원을 받고 있다.

장소연은 ‘예쁜 누나’에서 서준희(정해인)의 누나이자, 윤진아(손예진)의 오랜 친구 서경선 역을 맡았다. 명확하고 경제관념이 굳건한 ‘똑순이’다. 진아와 준희의 사랑이 깊어지면서 그를 향한 관심도 덩달아 높아지고 있다. 두 사람의 사이의 긴장감을 고조시키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극중 경선은 어머니가 세상을 떠나고, 아버지가 재혼을 한 어린 시절을 떠올리며 “괴로웠다”고 했다. 오직 동생과 살아남기 위해 자신의 곁을 지켜준 친구 진아로 인해 힘든 시간을 버텨냈다. 이후 경선의 남은 꿈은 오직 ‘동생과 행복하게 사는 것’과 ‘진아가 시집을 잘 가는 것’이다. 그는 진아, 준희의 사랑에 긴장감을 불어넣는 1순위로 떠올랐다.

진아, 준희의 목소리만 듣고도 무슨 일이 있었는지 알아차리는 경선. 사실 누구보다 빈틈투성이다. 두 사람의 만남을 눈치채지 못한 채 사랑의 큐피트 화살 역할을 하는 것은 물론, 밝은 척하며 버틴 지난 세월에 자신의 마음의 상처는 돌보지 못한 겉만 똑 부러지는 인물이다. 술만 마시면 눈물을 흘리는 그의 모습에 시청자들도 ‘짠하다’는 반응을 보인다.

반면 경선의 속 시원한 발언들은 보는 이들을 통쾌하게 만든다. 특히 진아, 준희에게 스스럼없이 뱉어내는 말들은 현실에 있을 법한 누나, 친구의 모습으로 극에 생기를 더한다.

이처럼 장소연은 물오른 연기력과 인물에 녹아든 모습으로 ‘예쁜 누나’에 재미를 더하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