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김수용 “말 느린 편…방송하고 아웃사이더 됐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캡쳐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캡쳐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한 김수용이 방송을 하고나서 말이 빨라졌다고 밝혔다.

14일 방송된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김수용은 게스트로 출연해 “이 프로그램을 파일럿 때부터 좋아했다. 날 것 그대로가 좋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모습을 본 유병재는 “방송이라고 말을 빨리 하시는 것 같다”고 하자 김수용은 “아웃사이더가 됐다. 이제 말 시키지 말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송은이는 김수용에게 “나랑 김숙과 굉장히 친한 사인데 유병재랑 친한 거 왜 말 안했냐”고 물었다. 그러자 그는 “비밀”이라며 말을 아꼈고 “사전에 이런 질문 할 거라고 톡으로 보내주세요”라고 해서 웃음을 더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