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형’ 문세윤 “10년째 주현 성대모사, 허락 받은 개인기”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캡쳐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캡쳐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 출연한 문세윤이 주현 성대모사에 대해 자부심을 가졌다.

14일 방송된 ‘아는 형님’에서 문세윤은 “주현 선생님 성대모사를 한 지 10년이 넘었다”고 말했다.

문세윤은 “영철이가 10년 넘도록 하춘화 선생님 성대모사를 하듯 나도 주현 선생님에게 허락을 받은 개인기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주현이 부르는 룰라의 ‘날개 잃은 천사’를 보여주겠다며 따라했고, 현장에 있던 사람들은 모두 집중했다. 문세윤은 조용한 분위기에 민망해해 웃음을 자아냈다.

문세윤은 “주현 선생님과 사적으로도 만나고 저에게 옷 선물도 해주는 사이”며 “골프웨어를 선물해줬다”고 밝혔다. 이어 “‘어마어마하게 비싼 거야 자식아’라며 ‘이건 무진장 구허기가 힘든 거야’”라며 성대모사를 해 웃음을 더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