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살래요’ 여회현·박세완, 한 사무실 쓴다 ‘본격 인연 시작’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같이 살래요' 방송 캡쳐

/사진=KBS2 ‘같이 살래요’ 방송 캡쳐

KBS2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극본 박필주, 연출 윤창범)의 여회현과 박세완이 본격적인 인연이 시작됐다.

14일 방송된 ‘같이 살래요’에서는 박재형(여회현)과 연다연(박세완)이 한 사무실에서 일하게 됐다.

연다연은 아르바이트를 하기로 한 회사로 첫 출근을 하던 길, 자신이 좋아하던 박재형과 마주쳤다. 박재형은 연다연을 보자마자 “혹시 저 따라온 거예요?”라고 물었고 연다연은 “아니에요. 그냥 가던 길이었는데요”라며 황당해 했다.

그러자 박재형은 의심을 지우지 못하고 가던 길 먼저 가라고 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회사 앞에서 또 마주쳤다. 이번에는 연다연이 “혹시 저 따라온 거예요?”라고 물었고 박재형은 “아니요. 저 출근길이에요”라고 답했다.

두 사람은 나란히 회사로 들어갔고 이윽고 한 사무실 앞에서 동시에 발길을 멈췄다. 박재형은“우리 사무실에 무슨 볼 일 있어요?”라고 물었고, 때마침 박재형의 상사가 연다연에게 “오늘 오기로 한 알바생이죠?”라고 말했다. 연다연은 당황하면서도 박재형과 함께 일한다는 것에 기뻐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