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살래요’ 한지혜, 금새록에 경고 “딸한테 이혼 관련 이야기 하지마”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같이 살래요' 방송 캡쳐

/사진=KBS2 ‘같이 살래요’ 방송 캡쳐

KBS2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극본 박필주, 연출 윤창범) 한지혜가 동생 금새록에게 경고했다.

14일 방송된 ‘같이 살래요’에서는 박유하(한지혜)가 자신의 딸 채은수(서연우)에게 양육비, 위자료 등 쓸 데 없는 이야기를 하는 동생 박현하(금새록)의 앞에서 그가 아끼는 가방과 옷을 찢었다.

박유하는 “네가 쓰는 방. 결혼 전에 내가 쓰던 방이었어. 나 그 방 쓸 자격 있어. 너 은수한테 쓸 데 없는 소리 하지 마. 위자료니 양육비니 이혼이 은수 귀에 한 마디라도 들어가면”이라고 경고했다.

박현하는 눈하나 깜짝하지 않았고 박유하는 자신이 선물해준 가방과 옷 등을 갈기갈기 찢었다. 박현하는 “미쳤냐”고 분노했지만 박유하는 멈추지 않았다.

이후 머리채를 잡으려고 하자 박현하는 “내 머리만 건드려봐. 전쟁이야”라며 “언니한테 머리 뜯기던 예전 박현하 아니라니까”라고 소리쳤다.

이에 박유하는 “너 또 은수한테 쓸 데 없는 말 할 거야? 또 하기만 해봐 그러면 너 머리고 팔이고 그냥 안 넘어가”라고 말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