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남상일 “장인·장모님, 나 어려워 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백년손님' 방송 캡쳐

/사진=SBS ‘백년손님’ 방송 캡쳐

SBS 예능프로그램 ‘백년손님’에 국악인 남상일이 출연해 장인, 장모님이 자신을 어려워 한다고 밝혔다.

14일 방송된 ‘백년손님’에서 남상일은  “결혼 22일차 됐다. 신혼 생활을 즐기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7살 연하의 금융인과 결혼했다.

남상일은 장인, 장모님과 친하냐는 질문에 “장인, 장모님은 저의 팬이었다고 하셨다. 그래서 어려워한다”고 말했다.

이어 “전화 드리면 딱히 하실 말씀이 없어서 웃기만 하신다”며 “‘식사 하셨어요?’라고 물으면 ‘으흐흐흐’이렇게 웃으시고 ‘어머님 안녕히 주무세요’라고 말하면 ‘아 예 그래요’라고 한다. 아직은 (불편하다)”고 밝혔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