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크리스티나 “부부애 비법? 남편 강아지처럼 키워”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백년손님' 방송 캡쳐

/사진=SBS ‘백년손님’ 방송 캡쳐

SBS 예능프로그램 ‘백년손님’에 출연한 크리스티나가 결혼생활 12년차에도 신혼 같은 부부생활을 유지하고 있는 비법을 공개했다.

14일 방송된 ‘백년손님’에서 크리스티나는 “원래 스킨십 하는 걸 좋아한다. 애교도 많다”고 말했다. 크리스티나는 지난 방송에서 남편과의 남다른 부부애로 관심을 모았다.

MC 김원희는 “12년차 신혼 같은 부부 관계의 비법”을 물었고 크리스티나는 “남편을 강아지처럼 키운다”고 답했다.

크리스티나는 “강아지가 잘하면 칭찬해주고 뽀뽀 하고 훈육과 간식을 하지 않았냐”며 “남편도 마찬가지다. 남편이 청소하고 나면 ‘그렇게 반짝반짝한 화장실 처음봤다’면서 칭찬하고 뽀뽀해준다. 그래서 제가 일 시키는 것도 편하다”고 말했다.

이에 성대현은 “남자를 다룰 줄 안다. 남자들은 칭찬에 약하다”며 감탄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