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마녀전’ 측 “이다해 이중생활 위기…차도희 깨어났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착한마녀전'

/사진=SBS ‘착한마녀전’

SBS 주말드라마 ‘착한마녀전’의 이다해가 오늘(14일) 방송을 기점으로 다시 1인 2역 맹활약을 펼친다.
14일 방송될 ‘착한마녀전’ 25~28회에서는 긴 잠에서 깨어난 단칼 마녀 차도희(이다해)의 재등장으로 새 국면을 맞는 호구 아줌마 차선희(이다해)의 이중생활이 공개된다.

지난 방송에서 차선희는 동생 차도희를 대신하고 있는 현재의 자리가 제 몫이 아님을 계속해서 상기하면서도, 곁을 지켜주는 송우진(류수영)에게 끌리고 있음을 인지하며 혼란스러워했다. 하지만 결국 진심을 다해 사랑을 고백한 송우진과 눈물의 키스를 나눴다.

그러나 어렵사리 시작된 두 사람의 사랑은 ‘진짜 차도희’ 컴백이라는 예상치 못한 변수를 만나 위기에 빠질 전망이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에는 의식을 회복한 단발머리 차도희와 호구 아줌마로 돌아간 차선희의 맞대면한 모습이다. 분노로 가득 찬 눈빛의 차도희와 그 반응에 당황하는 차선희의 표정이 대조적인 분위기를 이루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차선희는 송우진의 고백을 받아들여 정식 데이트에 응하지만, 그 기쁨도 잠시, 동생 차도희가 깨어나면서 현실을 인식하게 된다. 차도희로서 누렸던 모든 것을 내려놓고 제 자리로 돌아가야 함을 깨닫게 되는 것. 차도희의 컴백은 차선희, 송우진의 사랑 이야기뿐 아니라, 과거 차도희와 모종의 관계를 유지하고 있던 오태리(윤세아), 채강민(심형탁)과의 이야기에도 새로운 변화를 몰고 올 예정이다.

‘착한마녀전’ 25~28회는 오늘(14일) 오후 8시55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