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영, 들꽃영화상 조연상 수상…생애 첫 연기상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배우 김선영./사진제공=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선영./사진제공=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선영이 제5회 들꽃영화상에서 조연상을 수상했다.

김선영은 지난 12일 서울 남산 문학의 집에서 열린 제5회 들꽃영화상에서 영화 ‘소통과 거짓말’로 조연상을 받았다. 데뷔 이래 첫 연기상 수상이다.

‘소통과 거짓말’은 남편 이승원 감독이 연출했다. 이 작품은 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 아시아진흥기구상과 올해의 배우상 수상 등을 비롯해 로테르담국제영화제, 부에노스아이레스 국제독립영화제, 카를로비바리국제영화제 등에 초청돼 국내외에서 호평을 받았다. 김선영은 극중 아픔을 간직한 며느리 선영 역을 맡아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였다.

김선영은 “연기상을 처음으로 받았다”며 “시상식에 한 번도 안 와봤는데 오늘 보고 싶은 사람들이 많더라. 수상할 거라고 예상하지 못했다. 정말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들꽃영화상은 한국 독립 저예산 영화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매년 4월 개최되는 영화제로 주류 영화 산업 밖에서 뛰어난 작품을 만들고 있는 영화인을 조명하는 시상식이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