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어깨로 노래하는 복면 가수 정체는?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복면가왕'

/사진=MBC ‘복면가왕’

MBC 음악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5연승을 향해 고공 행진하는 가왕 ‘동방불패’에 대적하는 도전자들이 노래 열전을 펼친다.

15일 방송될 ‘복면가왕’에서는 실력파 복면 가수들이 출연하는 가운데 이제껏 본적 없는 독특한 창법을 구사하는 한 남성 복면 가수가 등장한다.

고음 파트에서 양 어깨를 올리며 뽑아내는 전무후무한 견성 창법에 스튜디오의 모든 시선이 집중된 것. 이윤석은 “그동안 두성, 흉성, 비성은 많이 들어봤지만 견성 창법은 처음이다” “어깨를 쭉쭉 짜는데 미성이 나온다”라며 복면 가수의 독특한 노래 스타일에 감탄했다.

또한 그는 독특한 마이크 스킬과 중후한 개인기를 펼쳤다. 판정단들은 “확실히 연배가 있다” “최소 이용식 선배님 나이부터 최대 칠순일 것”이라며 추측했다. 하지만 나이에 어울리지 않는 트렌디한 듀엣곡 선곡에 판정단의 의견이 갈리며 복면 가수의 정체는 미궁 속으로 빠져들었다.

상대 복면 가수 또한 탁월한 센스의 개인기로 큰 관심을 받았다. 마치 제2의 ‘하와 수’를 연상시키는 환상의 케미로 스튜디오에 유쾌한 기운을 퍼트렸다. 하지만 ‘최대 칠순’을 예상했던 복면 가수에게 전혀 굴하지 않는 모습을 보이기도 해 판정단들은 “둘 다 도무지 나이를 가늠할 수가 없다”며 ‘멘탈붕괴’에 빠졌다.

‘복면가왕’은 15일 오후 4시50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