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에나’ 갓세븐 JB·김태원&김종서·로꼬&화사, 골라 듣는 재미 선사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건반 위의 하이에나' 방송 캡쳐

/사진=KBS2 ‘건반 위의 하이에나’ 방송 캡쳐

KBS2 음악예능프로그램 ‘건반 위의 하이에나’에 다양한 장르의 뮤지션들의 등장해 음악 팬들을 설레게 했다.

13일 방송된 ‘건반 위의 하이에나’에서는 김태원과 김종서, 갓세븐 JB 그리고 로꼬와 화사가 새로운 하이에나로 출연. 그들의 일상과 작업기를 공개했다.

JB는 조언을 받기위해 JYP 박진영을 찾았다. JB가 작업한 곡을 들은 박진영은 “조금 더 한국적이었으면 좋겠다” “가슴에서 시작해서 머리로 완성 지어라” 등 쓴소리를 했다.

마음이 심란해진 JB는 같은 팀 멤버 영재, 유겸과 함께 볼링장을 찾아 볼링핀이 박진영의 얼굴이라 생각하고 공을 던져 스트라이크를 기록해 보는 이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시원한 스트라이크와 함께 스트레스를 털어 낸 JB가 난항을 뚫고 모두의 마음을 사로잡을 훌륭한 신곡을 쓸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화사와 로꼬의 핑크빛 작업기도 눈길을 끌었다. 화사로부터 함께 음악작업을 하자는 러브콜을 받은 로꼬는 “대박”이라며 좋아했고, 이후 첫 만남에서도 음악작업을 흔쾌히 수락해줘서 감동받았다는 화사의 말에 “저도 연락해 주셔서 감동이었어요”라며 수줍게 답해 설렘을 안겼다.

이에 정형돈은 “형님들 모아 놓고 뭐하는 거냐”, 김종서는 “이 신이 좀 긴가요?” 하며 너스레를 떨었고, 이후에도 로꼬는 기승전 화사를 외쳐 달달함을 더했다.

또 다른 하이에나 김종서와 김태원은 닮은 듯 다른 일상을 보여 오묘한 캐미를 보였다. 최신음악을 줄줄이 꿰고 있는 김종서에 비해 김태원은 올드 팝을 즐겨 듣는 등 닮은 듯 다른 그들의 매력이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들의 노하우 역시 주목받았는데, 특히 김태원은 자기와 가까운 이들의 목소리와 대화 등을 녹음해 두며 사소한 일상에서 영감을 얻는 독특한 작업방식을 보여 관심을 집중시켰다.

‘건반 위의 하이에나’ 8회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