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워도 사랑해’ 이성열X이동하, 박정우 위협에서 벗어났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미워도 사랑해'  방송 캡처

‘미워도 사랑해’ 방송 캡처

KBS1 ‘미워도 사랑해’ 이성열과 이동하가 박정우의 위협에서 벗어났다.

13일 방송된 ‘미워도 사랑해’ 106회에서 인우(한혜린)는 석표(이성열)의 공장 위치를 알아내라는 김대표(박정우)의 지시에 그를 미행했다. 석표가 한 공장에 들어가는 걸 봤고 이를 김대표에게 보고했다.

같은 시간 부식이 석표의 공장에 나타났다. 두 사람이 함께 있다는 걸 안 김대표는 한꺼번에 처리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공장에서 폭발 사고가 났고 인우는 자신이 좋아하는 부식이 위험에 빠졌다는 걸 알고 기절했다.

하지만 석표와 부식은 사고 당시 현장에 없었다. 석표가 열이 났고 부식이 그를 응급실에 데리고 왔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