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의 여왕2’ 김노진, 바바리맨 사건 피해자 역으로 드라마 데뷔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추리의 여왕2' 방송 캡처

‘추리의 여왕2’ 방송 캡처

배우 김노진이 KBS2 ‘추리의 여왕2’로 드라마에 데뷔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14회에서 김노진은 중진동 바바리맨 사건의 피해자 중 한 명인 심지은 역으로 등장했다.

지은은 “밤 늦게 집에 돌아가는 길에 바바리맨을 봤다”며 완승(권상우)과 설옥(최강희)에게 사건의 실마리가 될 중요한 증언을 해줬다.

어두운 밤 지은은 바바리맨을 보자마자 다른 길로 돌아갔다. 하지만 바바리맨이 다시 나타나 지은의 입을 막고 골목 안으로 끌고 들어갔다. 마침 경찰이 나타나며 위기를 모면했다.

김노진은 극한 상황에서 느낄 수 있는 감정 변화를 섬세하게 연기하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김노진은 여진구와 함께 ‘푸통푸통 타이완’ 마이크로 무비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고 72초TV ‘태구드라마 시즌1’에도 출연하며 경력을 쌓았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