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뱅’ 르씨엘, ‘스윗튠’ 열창…발라드 팝의 정석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밴드 르씨엘/사진=KBS '뮤직뱅크' 방송화면 캡처

밴드 르씨엘/사진=KBS ‘뮤직뱅크’ 방송화면 캡처

밴드 르씨엘이 13일 오후 방송된 KBS2 ‘뮤직뱅크'(이하 ‘뮤뱅’)에 출연해 ‘스윗튠(Sweetune)’을 열창했다.

이날 르씨엘은 밝은 색상의 의상으로 공연을 선보였다. 파워풀하면서도 애절한 목소리와 함께 화려한 기타 연주로 눈길을 끌었다. 관객들도 환호성으로 화답했다.

르씨엘의 데뷔곡 ‘스윗튠’은 ‘Sweet(달콤한)’과 ‘tune(선율)’을 결합한 단어다. 힘있는 록과 화려한 EDM 사운드가 합쳐져 리드미컬한 곡을 완성했다.

이날 ‘뮤뱅’에는 르씨엘을 비롯해 샤샤, EXID, EXO-CBX, Stray Kids, TWICE, W24, 더보이즈, 동방신기 등이 출연했다.

르씨엘은 현재 각종 음악 방송과 공연 등을 통해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