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살래요’, 촬영 현장 사진 공개 “가족같은 분위기”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사진제공=KBS2 '같이 살래요'

사진제공=KBS2 ‘같이 살래요’

KBS2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극본 박필주, 연출 윤창범)의 배우들이 실제 가족처럼 지내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같이 살래요’제작진이 13일 공개한 사진에는 출연 배우들이 대본을 손에서 놓지 않는 열정적인 모습과 서로 눈만 마주쳐도 웃음이 나는 촬영 현장이 담겼다.

특히 아버지 유동근을 중심으로 4남매 박선영, 한지혜, 여회현, 금새록이 대본을 함께 보는 사진이 눈길을 끈다. 다섯 명의 배우가 대본 한 권을 펼쳐놓고 함께 의견을 나누는 모습은 실제 가족 같다.

또 극 중에서는 보지 못했던 유동근과 장미희의 밝은 모습과 서로 장난을 치는 4남매의 사진을 통해 화목한 촬영장 분위기가 고스란히 전해진다.

제작진은 “효섭네 가족만이 아니라 모든 배우들이 서로의 가족을 제일 먼저 챙긴다. 아빠와 엄마는 자식들을, 자식들은 부모님을 살갑게 챙기는 모습들이 많이 보여 분위기가 좋을 수밖에 없다”며 “이번 주는 효섭과 미연의 러브라인이 진행돼 재미를 더할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같이 살래요’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