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속의 작은 집’ 소지섭·박신혜, 잔잔한 힐링 선사 “오늘도 행복하시죠?”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tvN '숲 속의 작은 집' 방송 캡쳐

/사진=tvN ‘숲 속의 작은 집’ 방송 캡쳐

tvN 예능프로그램 ‘숲속의 작은 집’에서 소지섭, 박신혜가 ‘한 번에 한 가지 일만 하기’ ‘3시간동안 밥 먹기’ 등 새로운 미션을 받고 수행했다.

13일 방송된 ‘숲속의 작은 집’에서 소지섭과 박신혜의 첫 번째 실험은 ‘한 번에 한 가지 일만 하기’였다. 멀티태스킹이 당연시되는 현대 사회에서 볼 수 없는 독특함이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이 가운데 자신의 행동을 말로 표현하는 것을 어색해 하는 소지섭의 모습이 웃음을 안겼다.

또 한 시간동안 음악과 휴대폰 없이 책을 읽고, 빗속을 산책하며 빗방울을 사진에 담으며 휴식을 취한 이들은 ‘3시간동안 밥 먹기’ 실험을 하게 됐다. 박신혜는 한껏 여유롭게 음식을 만들었지만 한 시간밖에 지나지 않았다.

뿐만 아니라 이들은 직접 생활에 필요한 물품들을 직접 만들었다. 사다리에 옷이 걸려 있는 게 신경 쓰인 박신혜는 직접 톱질을 해 옷걸이를 만들었다. 반면 소지섭은 간단하게 고리를 걸어 옷걸이를 완성했다. 또 박신혜는 나뭇가지로 수건걸이를, 소지섭은 목재를 이용해 신발 받침대를 만들었다.

‘숲속의 작은 집’은 매주 금요일 오후 9시50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