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 얽혀버린 러브라인…연예인 패널들 ‘당혹’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채널A '하트시그널'의 소유, 윤종신, 이상민/사진제공=채널A '하트시그널'

채널A ‘하트시그널’의 소유, 윤종신, 이상민/사진제공=채널A ‘하트시그널’

 

채널A ‘하트시그널’에서 입주자 오영주·김현우·임현주·김도균의 4각 관계가 본격화된다.

지난 방송에서는 입주자들의 크리스마스 데이트가 공개됐다. 오늘(13일) 오후 11시 11분 방송되는 ‘하트시그널’에서는 지난 데이트 이후 얽히고설킨 러브라인이 펼쳐져 연예인 예측단을 곤혹스럽게 한다.

김현우는 자신과 공통점이 많은 오영주와  치명적인 매력으로 어필하는 임현주와 사이에서 힘들어 한다. 이 모습을 본 이상민은 “혼란이다. 김현우 씨 차라리 집을 나가세요. 방법이 없다. 방법이 없어”라고 말한다.

이어 이상민은 “여기 내 인생을 걸겠다”고 선언하며 단호하게 자신의 의견을 내놓는다. 윤종신은 “이제 걸지 마. 거의 끝났잖아. 곧 자유의 몸인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낸다.

‘하트시그널2’는 청춘 남녀들이 ‘시그널 하우스’에 같이 머물며 ‘썸’을 타는 과정을 담는 프로그램이다. 가수 윤종신, 이상민, 작사가 김이나를 비롯한 연예인 패널들이 이들의 ‘썸’이 어떤 방향으로 흘러가는지를 추리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