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정찬우, 한태웅 멘토 자처 “농민 가수 꿈 잃지 말길”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정찬우, 한태웅/사진제공=생각을보여주는 엔터테인먼트

정찬우, 한태웅/사진제공=생각을보여주는 엔터테인먼트

개그맨 정찬우가 소년 농부 한태웅의 멘토가 됐다.

소속사 생각을 보여주는 엔터테인먼트는 13일 정찬우와 한태웅의 다정한 모습이 담긴 인증사진과 함께 응원의 메시지를 공개했다.

사진 속 정찬우는 한태웅에게 진지한 이야기를 건네고 있다. 또 다른 사진에는 두 사람이 미소 지으며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정찬우는 “한태웅 군은 유튜브 채널 운영부터 방송까지 계획을 가지고 있다”며 “농업 전문가와 농민 가수의 꿈을 잃지 말고 잘 성장하길 바란다”고 응원했다.

정찬우는 KBS2 예능프로그램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를 통해 한태웅을 알게됐다. 소속사 관계자에 따르면 방송 이후 두 사람은 지속적으로 만나 진로와 고민 상담을 하며 친분을 쌓아왔다.

한태웅은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뿐만아니라 KBS ‘인간극장’ 등 다수의 프로그램에서 10대 농부로 소개됐다. 지난 6일 생각을보여주는 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맺고 tvN 새 예능프로그램 ‘풀 뜯어 먹는 소리(가제)’의 메인 MC로 촬영을 앞두고 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