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션 제대로 느낀다”…’램페이지’, 4DX 시사 호평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영화 '램페이지' 포스터

영화 ‘램페이지’ 포스터

개봉 첫 날 박스오피스 정상에 오른 괴수 블록버스터 ‘램페이지’가 화끈한 액션 스펙터클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다.특히 액션의 쾌감을 극대화하는 4DX에 대한 폭발적 호평이 쏟아져 주말 박스오피스까지 완벽 평정을 예고했다.

‘램페이지’는 정부의 유전자 실험으로 거대 몬스터가 된 고릴라와 괴수들의 광란을 막기 위한 동물학자의 사투를 그린 재난 블록버스터다.

‘램페이지’가 개봉 첫 날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하며 흥행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CGV 홈페이지 실관람객 리뷰와 언론 및 온라인 인플루언서 리뷰 역시 호평 일색인 가운데, 지난 11일 진행된 ‘램페이지’ 4DX 시사에서 관객들의 극찬 세례가 이어져 이목을 집중시킨다.

관객들은 “다 때려 부수는 킬링타임 괴수 블록버스터의 등장” “스트레스 완벽박살. 최고의 괴수 블록버스터” “속이 뻥 뚫린다” “2시간 동안 지루할 틈이 없다” 등 극찬했다.

4DX는 실험 부작용으로 초대형 사이즈로 커진 고릴라, 악어, 늑대들이 미국을 가로지르며 나라 전역을 쑥대밭으로 만드는 액션의 파워와 에너지를 고스란히 전달한다.

와이오밍 숲 속을 괴수들과 함께 내달리는 듯한 모션체어, 시카고 도심을 쑥대 밭으로 만들 때 느껴지는 폭발적 진동 효과, 건물이 무너지며 퍼져나가는 자욱한 먼지 폭풍을 재현한 바람 효과가 관객들의 몰입을 높인다.

‘램페이지’는 전세계 58개국 500개 4DX관에서 개봉해 글로벌 공략에 나서고 있으며 국내에서는 4DX with ScreenX 1개관을 포함한 전국 31개 CGV 4DX 관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