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의 여왕2’ 이다희 오열…권상우와 관계 어떻게 될까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추리의 여왕2' 이다희/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추리의 여왕2’ 이다희/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KBS2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시즌2’의 이다희가 오열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추리의 여왕 시즌2’에서는 정희연(이다희 분)이 가짜 서현수를 고용하고, 우성하(박병은 분)를 사건에 의도적으로 개입 시킨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안겼다.

극 중 연극 무대를 마친 희연은 완승이 찾아올 줄 알았다는 듯 소리 소문 없이 사라졌다. 하지만 차 안에서 모든 게 끝난 듯 서럽게 눈물을 쏟아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특히 이다희의 호소력 짙은 눈물 연기가 눈길을 끌었다. 정체를 숨긴 채 완승의 곁을 맴돌던 애처롭고 안쓰러운 마음을 깊이 있게 표현했다.

이 가운데 성하에게 희연의 정체가 발각됐다. 더불어 살해당한 가짜 서현수를 고용한 이가 희연임이 밝혀졌다. 이것뿐만이 아니었다. 성하를 사건에 개입시킨 것도 희연의 계략이었다. 희연은 김실장에게 목숨을 위협받고 있던 상황에 살기 위해 가짜 서현수를 고용했던 것.

희연은 끝까지 꼬리를 밟히지 않는 철두철미함을 보여줬다. 성하에게 CCTV에 얼굴을 보인 것은 의도한 것이며, 아무 증거도 남지 않았다고 당당한 모습을 내비쳤다. 이어 김실장을 잡으려는 성하에게 거래를 제안하며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폭발시켰다.

이렇듯 미스터리한 모습으로 카리스마를 뽐내던 희연이 죽은 줄로만 알았던 서현수였다는 반전이 공개되며 충격을 안겼다. 완승 앞에 다가가지 못한 채 숨 죽여 오열을 하는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더했다. 이에 완승과의 관계는 어떻게 전개 될지 궁금증을 불러모았다.

‘추리의 여왕 시즌2’는 매주 수, 목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