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네 민박2’ 이효리X옥주현X윤아, 핑클 무대 재현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사진제공=JTBC '효리네 민박2'

사진제공=JTBC ‘효리네 민박2’

가수 이효리와 옥주현이 윤아와 함께 그룹 핑클을 재현했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효리네 민박2’를 통해서다.

이날 방송에는 제주도에 봄비가 내렸다. 손님들이 모두 외출에 나간 후 휴식을 취하던 윤아는 핑클의 ‘블루 레인(Blue Rain)’을 흥얼거렸다. 이를 들은 이효리는 반가워하며 화음을 넣어 함께 부르기 시작했다.

노래를 부르던 이효리는 갑자기 노래를 멈추고 핑클의 멤버이자 메인보컬 옥주현에게 전화를 걸었다. 이효리는 “제주도에 비가 내려 ‘블루 레인’을 부르다가 전화를 걸었다”며 함께 노래 부를 것을 제안했다.

이에 옥주현은 “상품이 있는 것이냐”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갑작스러운 제안에도 옥주현은 흔쾌히 동의하며 이내 세 사람의 합동 무대가 성사됐다.

블루투스 노래방 마이크 반주와 함께 윤아가 조심스레 첫 소절을 불렀고 이효리의 잔잔한 목소리와 옥주현의 파워풀한 고음이 더해져 ‘블루 레인’이 다시 태어났다. 이효리는 오랜만에 옥주현과 함께 부르는 핑클의 노래에 행복한 표정을 지었다.

‘효리네 민박2’는 이날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