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래퍼2’, 오늘(13일) 최후의 1인 공개된다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사진제공=Mnet '고등래퍼2'

사진제공=Mnet ‘고등래퍼2’

Mnet ‘고등래퍼2’에서 최후의 1인을 가리는 최종 무대가 오늘(13일)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약 8천 명과의 치열한 경쟁을 뚫고 올라온 5명의 고등래퍼, 김하온·배연서·윤진영·이병재·조원우가 마지막 승부를 벌인다.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예고편에는 이전보다 화려해진 무대와 강력한 피처링 군단이 등장해 기대를 모은다.

김하온은 본인의 철학이 담긴 가사와 특유의 그루브를 보여줄 전망이며 배연서는 래퍼 제시와 함께 누구도 알지 못했던 자신의 이야기를 랩으로 풀어낼 예정이다.

윤진영은 의성어를 활용한 랩 스킬을 선보인다. 이병재는 래퍼 우원재와 함께 자기 자신에 대해 노래할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조원우는 자신이 랩을 시작하게 된 계기와 서울로 올라오기까지의 여정을 가사로 담아낸 곡을 공개한다.

뿐만 아니라 최종 무대를 빛내주기 위해 스페셜 프로듀서로 참여한 도끼의 비트에 다섯 명이 랩을 하는 장면도 공개된다. 앞서 탈락한 방재민, 윤병호, 이예찬, 오담률, 하선호의 특별 무대도 펼쳐진다.

제작진은 “결승전의 주제는 ‘End , And’로 ‘고등래퍼2’는 끝이 나지만 앞으로 그들이 보여줄 활약은 계속된다는 의미를 담았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