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박나래, 요리 인생 최대 위기 “미국햄 너무 달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나혼자산다' 박나래/ 사진제공=MBC

‘나혼자산다’ 박나래/ 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의 박나래가 낯선 LA 땅에서 요리 인생 최대의 위기를 맞았다.

13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 240회에서는 다니엘 헤니의 집에 초대 받은 무지개회원들이 답례로 요리를 대접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박나래는 수준급 요리실력으로 ‘나래바 박사장’이라는 타이틀을 보유하고 있다. 그런 그가 위기에 빠졌다. 전현무와 한혜진은 걱정스러운 눈빛으로 지켜보고 있다. 박나래는 심각한 표정으로 이시언이 건네는 재료의 향을 맡아보고 있어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는 박나래가 생전 처음 접한 미국산 재료 때문에 난관에 봉착한 모습. 자신이 만든 찌개를 맛 보고는 “너무 달지? 햄 자체가 너무 달아”라며 걱정에 빠졌다. 이어 그는 찌개용 냄비가 아닌 다른 냄비에 음식을 하는 등 연신 당황했다는 후문이다.

박나래는 다니엘 헤니에게 음식을 대접하기 위해 한국에서부터 묵은지를 비롯해 요리 술로 쓸 소주 등 각종 재료와 함께 달걀말이용 팬까지 가져오며 만반의 준비를 마친 상태였다. 과연 박나래는 자신 앞에 닥친 위기를 이겨내고 요리를 무사히 마칠 수 있을까.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