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녀들’ 설민석, 멕시코 청춘들에 강의…이시영·유병재도 반했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MBC '선을 넘는 녀석들’

사진제공=MBC ‘선을 넘는 녀석들’

역사 강사 설민석이 멕시코에서 강의를 펼친다. MBC ‘선을 넘는 녀석들'(이하 ‘선녀들’)을 통해서다.

‘선녀들’은 국경을 접한 두 나라의 닮은 듯 다른 역사와 문화, 예술을 직접 경험하고 비교하는 ‘세계 탐사 예능’으로 특히 설민석이 출연해 역사 강의로 호평받아왔다. 13일 방송에서는 설민석이 멕시코 현지에서 꿈을 찾아가는 ‘2030’ 청춘들을 숙소로 초대해 응원하고 강의해 기대를 모은다.

‘선녀들’ 제작진에 따르면 녹화 당시 설민석은 20년이 넘는 베테랑 강사인데도 긴장한 모습이 역력했다. ‘설민석입니다’라는 자기소개를 연습하는가 하면 깜짝 등장 이벤트까지 고민하는 등 들뜬 모습으로 학생들을 만날 준비를 했다.

이날 설민석은 등장부터 학생들의 열렬한 환호를 받는다. 열정 넘치는 강의로 숙소를 뜨겁게 달궈 멕시코 학생들 역시 강의에 집중한다.

특히 이시영과 유병재는 처음으로 설민석의 강의를 접하고 강의에 푹 빠져 제작진을 당황하게 할 예정이다. 멕시코 땅에서 펼쳐지는 특별한 강의는 오후 9시 50분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