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즈, 데뷔 후 첫 ‘2018 드림콘서트’ 무대 선다…”떨리고 설레”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밴드 아이즈/사진 제공=뮤직K엔터테인먼트]

밴드 아이즈/사진 제공=뮤직K엔터테인먼트]

컴백을 앞둔 밴드 아이즈가 ‘2018 드림콘서트’에 출연한다.

아이즈는 내달 1일 두 번째 미니앨범을 발표하며 7개월여 만에 컴백한다.  이어 오는 5월 12일에는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개최되는 제24회 ‘사랑한다 대한민국 2018 드림콘서트’에 출연한다.

이에 대해 아이즈는 “떨리고 설렌다. 열심히 준비해서 좋은 무대 보여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2018 드림콘서트’는 아이즈를 비롯해 태민, 레드벨벳, 세븐틴, B.A.P, NCT, 러블리즈, 여자친구, 마마무, 아스트로, 다이아, UNB, UNI.T, MXM, 더보이즈, TRCNG, 골든차일드, 휘성, 윤하, 24K, 헤일로, 빅플로, 드림캐쳐, fromis_9, 마이틴, IN2IT, 립버블, 샤샤 등이 출연을 확정했다.

현재 아이즈는 두 번째 미니앨범 작업에 매진하고 있다. 이번 새 앨범에는 그룹 방탄소년단의 제작자 방시혁 PD가 타이틀곡 프로듀싱을 맡아 화제를 모았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