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부터 예능·노래까지”…팔방미인 윤시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윤시윤 프로필 / 사진제공=모아엔터테인먼트

윤시윤 프로필 / 사진제공=모아엔터테인먼트

배우 윤시윤이 드라마와 예능은 물론, 노래 실력까지 뽐내며 팔방미인으로 주목 받고 있다.

2009년 MBC ‘지붕 뚫고 하이킥’으로 데뷔한 윤시윤은 SBS ‘제빵왕 김탁구’로 단숨에 주연자리를 꿰차 이름을 알렸다. 또한 2016년 군 제대 후 JTBC ‘마녀보감’ 통해 첫 사극에 도전해 안정된 연기력과 내공을 선보이며 성공적으로 복귀했다.

이후 MBC ‘세가지색 판타지-생동성 연애, KBS ‘최고의 한방’ 등을 통해 다양한 장르의 캐릭터들을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믿고 보는 배우’라는 수식어를 얻었다.

윤시윤은 현재 TV조선 ‘대군-사랑을 그리다’를 통해 사랑하는 여자와 왕좌를 지켜내야 하는 은성대군 이휘 역을 맡아 세밀한 눈빛과 표정, 행동 하나하나가 캐릭터와 하나가 되어 열연을 펼치며 주연 배우로서의 존재감을 높이고 있다.

또한 윤시윤은 KBS ‘해피선데이-1박 2일’을 통해 데뷔 이후 첫 예능에 도전해 ‘윤동구’라는 본명으로 불리며 배우가 아닌 실제 윤시윤의 매력을 가감 없이 선보이며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본인 특유의 긍정적인 이미지와 특유의 해맑고 적극적인 모습으로 임하며 ‘윤시윤의 재발견’이라는 호평을 얻었다.

뿐만 아니라 자신이 출연한 작품 OST에 참여하며 출중한 가창 실력을 선보디기도 했다. 그는 최근 팬들을 위한 특별한 선물로 ‘봄을 닮은 너’라는 신곡을 발표했다.

윤시윤은 다방면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활약을 펼치고 있다. 그의 활발한 활동이 더욱 기대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