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영, 유해진X윤계상 주연 ‘말모이’ 출연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김선영 / 사진제공=젤리피쉬

배우 김선영 / 사진제공=젤리피쉬

배우 김선영이 영화 ‘말모이’에 출연한다.

‘말모이’는 우리말 사용이 금지된 1940년대 까막눈 판수(유해진)가 조선어학회 대표 정환(윤계상)을 만나 사전 편찬을 위해 비밀리에 전국의 우리말과 마음까지 모으는 이야기를 그린다.

김선영은 조선어학회의 강단 있는 여성 회원 구자영 역을 맡아 우리말 사전을 만들기 위해 전국의 말을 모으는데 동참하는 인물로 열연한다.

김선영은 드라마 ‘응답하라 1988’ ‘욱씨남정기’ ‘원티드’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 ‘파수꾼’ ‘란제리 소녀시대’ ‘이번 생은 처음이라’ 영화 ‘서부전선’ ‘원라인’ 연극 ‘경남 창녕군 길곡면’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에서 경험을 쌓으며 개성 강한 매력과 싱크로율을 높이는 캐릭터 소화력으로 현실 연기의 달인으로 꼽히고 있다.

영화 ‘말모이’에서도 당시 시대상을 완벽히 소환하는 자연스러운 연기로 작품의 생생함을 높일 예정이라 관심이 집중된다.

김선영은 오는 19일 개봉하는 영화 ‘당신의 부탁’에도 출연해 임팩트 강한 연기로 극적 긴장감을 높일 예정이다. 이외에도 일본 재판부를 뒤흔들었던 관부 재판 실화를 그린 영화 ‘허스토리’에서 정부의 도움 없이 분투하는 원고단 단장 문정숙(김희애)의 삶을 뒤흔드는 친구 역으로도 출연하며 활약상을 이어간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