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기억해’ 이유영 “성폭행 피해자 역…책임감 컸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배우 이유영이 13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CGV아이파크몰점에서 열린 영화 '나를 기억해'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배우 이유영이 13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CGV아이파크몰점에서 열린 영화 ‘나를 기억해’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배우 이유영이 영화 ‘나를 기억해’에서 성폭행 피해자 역을 맡아 “책임감이 컸다”고 말했다.

이유영은 13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열린 ‘나를 기억해’(감독 이한욱)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감히 상상하기 어려운 역할이었다”고 말했다.

‘나를 기억해’에서 이유영은 의문의 인물(마스터)로부터 끔찍한 협박 문자를 받으면서 연쇄범죄에 휘말리게 되는 피해자이자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분투하는 고등학교 여교사 한서린 역을 맡았다.

이유영은 “같은 여성으로서 이런 일이 실제로 일어날까 싶었는데 감독님께서 ‘빨간 마후라 사건’과 성폭행 관련 사건들에 대해 얘기해주셔서 알게 됐다”며 “가해자지만 피해자일 수 있는 현실이 안타까웠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내가 그런 일을 당하면 어떨까를 상상하면서 연기하려고 노력했다. 감히 상상하기 어려웠다”며 “책임감을 갖고 연기했지만 아쉬움도 많이 남는다”고 덧붙였다.

‘나를 기억해’는 다른 시간, 다른 장소에서 같은 수법으로 벌어지는 의문의 연쇄 범죄를 담았다. 여교사와 전직 형사가 사건의 실체와 정체불명의 범인인 ‘마스터’를 추적하는 미스터리 범죄 스릴러다. 오는 19일 개봉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