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속의 작은 집’ 두 번째 행복 실험 시작…소지섭·박신혜 ‘당황’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배우 박신혜, 소지섭/사진제공= tvN

배우 박신혜, 소지섭/사진제공= tvN

오는 13일 방송될 tvN ‘숲속의 작은 집’에서는 배우 소지섭과 박신혜의 두 번째 행복 실험이 공개된다.

지난 6일 처음 방송된 ‘숲속의 작은 집’에서 소지섭과 박신혜는 ‘행복의 비법’을 찾기 위해 자발적 고립 실험을 시작한 피실험자가 됐다. ‘오프 그리드’ ‘미니멀 라이프’ 등의 실험이 재미 뿐만아니라 화면과 소리를 통해 자연의 아름다움을 생생히 전했다는 평가다.

이번 방송에서도 피실험자들의 예상치 못한 다양한 실험들이 이어진다. ‘3시간 동안 식사하기’ ‘한번에 한가지 일만 하기’ 등의 신선한 행복 실험들이 소개돼 소지섭과 박신혜는 또 한번 당황한다.

‘숲속의 작은 집’ 제작진은 “바쁜 삶 속 멀티 태스킹이 너무나 당연해진 시청자들에게 대리 여유를 선사할 것”이라 귀띔했다.

또한 이번 ‘숲속의 작은 집’에서도 제주도의 풍광이 함께한다. 최근 녹화에서 소지섭과 박신혜는 각각 도시락을 싸서 피크닉을 떠났다. 특히 소지섭은 ‘빗방울 머금은 숲을 카메라에 담기’ 미션에 도전했다. 빗방울도 아닌 눈이 흩날리는 야외에서 고기를 구워먹는 등 제주도의 다양한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숲속의 작은 집’은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