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기억해’ 김희원 “부드럽고 순한 역, 하고 싶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김희원,나를 기억해

배우 김희원이 13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CGV아이파크몰점에서 열린 영화 ‘나를 기억해’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그동안 강렬한 캐릭터로 관심을 받은 배우 김희원이 “부드럽고 순한 역할도 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희원은 13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열린 ‘나를 기억해’(감독 이한욱)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주로 거친 영화를 많이 한 편”이라고 말했다.

그간 인상 깊은 악역 연기를 펼친 김희원은 이번 영화에서 선한 역을 맡았다. 전직 형사 출신으로 PC방을 운영하는 오국철 역이다.

그는 오랜만에 선한 캐릭터를 한 것에 대해 “캐릭터는 누가 시켜줘야 할 수 있는 것”이라면서 웃었다. 이어 “부드럽고 순한 역할로 캐스팅 해주면 열심히 할 의향이 있다. 그러고 싶다”고 강조했다.

‘나를 기억해’는 다른 시간, 다른 장소에서 같은 수법으로 벌어지는 의문의 연쇄 범죄를 담았다. 여교사와 전직 형사가 사건의 실체와 정체불명의 범인인 ‘마스터’를 추적하는 미스터리 범죄 스릴러다. 오는 19일 개봉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