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자뷰’ 남규리, 스릴러 퀸 도전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데자뷰' 남규리

‘데자뷰’ 남규리

배우 남규리가 영화 ‘데자뷰’에서 사건의 중심에 선 인물 지민 역을 맡아 스릴러 퀸에 도전한다.

‘데자뷰’는 차로 사람을 죽인 후 공포스러운 환각을 겪던 여자가 견디다 못해 경찰에 찾아가 신고하지만 사고가 실재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듣고 믿을 수 없는 상황에 빠져드는 충격 미스터리 스릴러다.

남규리는 2008년 ‘고사: 피의 중간고사’로 163만 관객을 동원하며 스크린에 데뷔했다. 목숨을 걸고 친구들을 지키느 캐릭터를 맡아 섬세한 연기를 선보였다.

이후 국내 드라마계의 거장 김수현 작가의 ‘인생은 아름다워’를 통해 드라마로 영역을 넓힌 남규리는 2016년 ‘그래, 그런거야’로 두 번째 러브콜을 받으며 김수현 사단에 입성했다.

이번 ‘데자뷰’에서는 자신이 살인을 저질렀다는 죄책감에 시달리며 매일 끔찍한 환각을 겪는 지민 역을 연기한다. 심리적으로 불안한 상태에 놓인 캐릭터를 만나 섬세한 감정 연기를 선보인다.

스릴러 퀸에 도전하는 남규리 주연의 ‘데자뷰’는 오는 5월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