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긴어게인2’ 김윤아X로이킴, 포르투 마지막 버스킹 앞두고 ‘걱정’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사진제공=JTBC '비긴어게인2'

사진제공=JTBC ‘비긴어게인2’

가수 김윤아와 로이킴이 포르투에서의 마지막 버스킹을 펼쳤다. 13일 방송되는 JTBC ‘비긴어게인2’를 통해서다.

두 사람은 포르투의 마지막 버스킹 장소로 향했다. 그러던 중 김윤아는 자신의 마이크를 숙소에 두고 온 걸 알게 되고 “불길한 징조”라며 걱정했다.

심지어 도착한 버스킹 현장은 유동 인구가 많아 관객을 집중시키기 어려운 환경이었다. 김윤아는 “창피해 어떡하지?”라며 버스킹에 대해 우려했다.

하지만 그는 심기일전해 버스킹을 시작했다. 자우림의 ‘미안해 널 미안해’가 광장에 울려 퍼지자 행인들이 주목하기 시작했다. 분위기를 이어받은 로이킴은 아델의 ‘Make you feel my love’와 샘 스미스의 ‘Stay with me’를 열창했다. 관객들은 로이킴의 노래에 맞춰 춤을 추며 즐기기 시작했다.

이어 두 사람은 ‘할렐루야’를 부르며 관객들을 숨죽여 집중하게 만들었다.

포르투에서의 마지막 버스킹을 담은 ‘비긴어게인2’는 이날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