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V·롯데시네마 관람료 인상…메가박스 “검토중”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영화관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사진=영화관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멀티플렉스영화관 롯데시네마가 CGV에 이어 관람료를 인상한다. 메가박스는 이와 관련해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롯데시네마는 13일 “오는 19일부터 영화 관람 요금을 성인에 한해 기존 대비 1천원 인상한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물가 상승에 기인한 극장 운영 관리비용 증가로 불가피하게 가격을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변경된 관람료는 성인 2D 기준, 주중 6천원 ~ 1만원, 주말 7천원 ~ 1만 2천원으로 전 좌석 동일하게 운영된다. A열의 경우에는 1천원 할인 정책이 지속 적용된다. 또한 ‘문화가 있는 날’과 청소년, 장애인, 시니어, 국가유공자, 군인·경찰 등에 제공되는 우대요금은 변동 없이 유지된다.

롯데시네마는 “관람객의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제휴사와의 협업을 통한 혜택은 지속해서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CJ CGV는 지난 11일부터 기존 가격 대비 1천원을 인상 했다. 지난 5일 CGV는 “임차료 인상, 관리비 증가, 시설 투자비 부담 등이 지속됨에 따라 11일부터 영화 가격을 인상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주중(월~목요일) 오후 4시부터 10시까지 스탠다드(Standard) 좌석 기준으로 9천 원이었던 일반 2D 영화 관람료가 1만 원으로 올랐다. 주말(금~일) 오전 10시부터 밤 12시 사이에는 1만 원에서 1만 1천 원으로 조정됐다.

3D를 포함한 IMAX, 4DX 등 특별관 가격도 일반 2D 영화 관람료와 마찬가지로 1천 원씩 인상됐다.

어린이나 청소년, 만 65세 이상 경로자, 장애인이나 국가유공자에게 적용되는 우대요금은 이번 요금 인상에선 제외됐다. 기존과 동일한 요금으로 이용할 수 있으며 ‘문화가 있는 날’ ‘장애인 영화 관람 데이’도 기존 가격 그대로 유지한다.

CGV 관계자는 “시간대별, 좌석별 가격 다양화 정책을 통해 관객들의 부담을 최소화하려 했지만 물가 상승에 따른 비용 부담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부득이하게 인상하게 됐다”고 밝혔다.

롯데시네마와 CGV가 관람료를 인상함에 따라 메가박스에도 관심이 모인다. 메가박스의 한 관계자는 13일 텐아시아에 “구체적으로 정해진 것은 없으며 현재 검토 중인 사항”이라고 밝혔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