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남상일 “행사 많을 땐 대기업 임원 월급 2~3배 번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백년손님'

/사진=SBS ‘백년손님’

국악인 남상일이 SBS 예능프로그램 ‘백년손님’에 출연한다.

14일 방송될 ‘백년손님’에는 남상일이 출연해 눈코 뜰 새 없는 바쁜 행사 일정을 소개했다.

MC 김원희는 “국악도 행사가 많나?”라고 물었고 남상일은 “국악은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잘 맞아서 행사가 훨씬 많다”고 답했다. 이어 “계절별로 축제와 음악회가 계속 있다. 봄, 가을에는 다양한 축제들이 많고, 여름에는 청소년 음악회, 겨울에는 송년 음악회에 신년 음악회까지 이어져 일 년 내내 행사를 다닌다”고 밝혔다.

또 김원희는 “일주일에 몇 개 정도 다니냐”고 질문하자 남상일은 “일주일에 15개, 그러니까 하루에 2-3개씩 다닌다”고 답했다. 성대현이 “혹시 부자예요?”라고 묻자, 남상일은 “행사가 많을 땐 한 달에 대기업 임원 월급의 2-3배 정도를 번다”며 수입을 공개했다.

또 남상일은 7세 연하 아내와 깜짝 결혼한 소식에 이어 따끈따끈한 신혼 이야기를 공개한다.

남상일이 출연하는 ‘백년손님’은 오는 14일 오후 6시25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