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우, 가족이엔티와 전속계약 체결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이기우

이기우

배우 이기우가 가족이엔티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이기우는 2003년 영화 ‘클래식’으로 데뷔 후 일본의 초콜릿 모델로 발탁되는 등 데뷔 직후부터 존재감을 뽐냈다.

이후 드라마 ‘이 죽일놈의 사랑’, ‘스타의 연인’, ‘꽃미남 라면가게’, ‘미스코리아’ 등에 출연하며 열연했다. 또 ‘기억’, ‘닥터스’, ‘품위있는 그녀’, ‘그냥 사랑하는 사이’ 등에서는 색다른 모습으로 무한한 가능성을 입증했다.

뿐만 아니라 ‘일밤-진짜 사나이2’, ‘서울메이트’ 등 예능 프로그램으로도 매력을 뽐내 사랑을 받아왔다.

가족이엔티 양병용 대표는 “변신의 귀재인 그가 앞으로 대중들에게 더욱 새로운 영감을 주는 배우가 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이기우 또한 “앞으로 더 다양한 작품과 다채로운 시도들을 해볼 수 있길 기대함과 동시에 저 또한 늘 그랬듯 항상 겸손하게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가족이엔티는 손병호, 재희, 최대성, 이성우 등이 소속된 배우 전문 매니지먼트 회사다. 이기우는 현재 드라마 ‘사자’ 촬영 중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