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생에 웬수들’ 박동빈, 이 남자의 유쾌함…’컬링 패러디X먹방’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MBC '전생에 웬수들' 영상 캡처

사진제공=MBC ‘전생에 웬수들’ 영상 캡처

MBC 일일연속극 ‘전생에 웬수들’에서 배우 박동빈이 끊임없이 유쾌함을 선사하고 있다.

‘전생에 웬수들’에서 박동빈은 극중 남자 주인공 민지석(구원)을 돕는 변호사 사무장을 연기하며 웃음을 책임지고 있다. 이 가운데 박동빈이 촬영 현장에서도 유쾌함을 발산하고 있는 사진이 13일 공개됐다.

지난 방송에서 사무장(박동빈)은 민지석과 컬링 패러디를 선보였다. 문을 열고 들어오는 민지석이 컬링 스톤인 양 그의 앞을 바쁘게 빗자루질하며 웃음을 자아낸 것. 이어 “영미”를 외치는 그의 능청스러운 연기가 재미를 더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박동빈은 익살스럽게 짜장면을 먹고 있다. 특히 아이들이 할 법한 턱받이를 하고 있어 주위 스태프들을 박장대소케 했다는 후문이다.

앞서 박동빈은 MBC 드라마 ‘사랑했나봐’에서도 오렌지 주스를 폭포수처럼 내뱉는 장면으로 화제를 모았다. 이번 ‘전생에 웬수들’에서도 재치있는 대사와 연기로 극에 유쾌함을 불어넣고 있다.

박동빈이 출연하는 ‘전생에 웬수들’은 평일 오후 7시 15분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