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안승환, 일당백 면모…’에이스의 활약’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SBS ‘스위치’의 안승환이 일당

'스위치' 방송 캡처

‘스위치’ 방송 캡처

백 면모로 에이스 활약을 펼쳤다.

지난 12일 방송된 11, 12회에서는 전인태(안승환)가 스위치팀의 에이스다운 활약을 펼쳤다. 덕분에 단서를 잡은 사도찬(장근석)이 손에 넣은 마약으로 통쾌한 반전을 선사했다.

이날 인태는 불곰을 쫓는 도찬을 도와 불곰의 단서를 알 수 있는 마약조직의 일원인 황사장(이장원)을 추적했다. 그가 차명으로 소유하고 있는 별장을 찾아내며 통쾌함을 안겼다. 하지만 경호원들로 인해 더 이상의 접근이 불가하자 인태는 기지를 발휘해 드론을 날려 공중에서 정보를 수집했다.

인태는 얻은 정보를 넘겨주려 도찬에게 전화를 했는데 그가 검사 오하라(한예리)와 함께 있는 까닭에 머뭇거리자 또 다시 기지를 발휘했다. 인태는 능청스럽게 “고객님 취향에 딱 맞는 상품이 나왔습니다”라고 말한 뒤 관련 정보를 전송했다. 인태의 정보를 통해 도찬은 황사장이 수영장에 마약을 숨겨 놓았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하지만 수색을 예감한 일당들이 마약을 미리 탑차로 빼돌렸는데, 인태가 이 탑차를 빼돌리며 짜릿함을 선사했다. 인태는 경찰로 변장해 탑차를 막아섰고 일당들의 빈틈을 노려 탑차를 운전해 도찬과 접선했다.

안승환은 능청스러운 인태를 섬세하게 연기하며 재미를 더하고 있다. 안승환은 ‘초코파이’, ‘맥도날드’, ‘박카스’ 등 다수의 광고를 통해서 가능성을 인정받고 최근 tvN ‘모두의 연애’와 ‘크리미널 마인드’를 통해 본격적으로 연기에 뛰어들어 주목을 받고 있다.

‘스위치’는 매주 수, 목 오후 10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