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이기에 가능했던 ‘초특급 프로젝트’ 공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 사진=MBC

/ 사진=MBC

MBC ‘무한도전’이기에 가능했다는 평가다. ‘무한도전’은 장기 프로젝트 특집을 통해 추격전부터 스포츠, 음악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에 도전했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무한도전 13년의 토요일’ 2탄에서는 ‘무한도전’의 황금기인 2008년부터 2012년까지 특집들의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된다.

먼저 ‘추격 예능’의 효시가 된 특집을 시작으로 사각 링, 한강, 바다, 뉴욕 등에서 펼쳤던 도전들이 다시 재생된다. 제작진에 따르면 유재석은 과거 한 특집을 떠올리며 “그렇게 긴장되고 흥분되고”라고 말해 궁금증을 모은다.

박명수의 손길 하나로 제작진이 두 달 동안 준비해온 특집이 한순간에 붕괴되는 모습은 물론 ‘무한도전’ 멤버들과 최고의 뮤지션들이 함께한 총 5번의 가요제 중 가장 많은 히트곡을 쏟아내며 음원사이트를 휩쓴 가요제가 무엇인지도 공개된다.

또한 ‘무한도전’과 ‘프로봇짐러’ 시절 조세호의 첫 만남과 특별한 인연도 공개될 예정이라 기대를 모은다.

‘무한도전’은 지난달 31일 첫 시즌을 종영했다. 후속으로는 최행호 PD의 ‘뮤직큐(가제)’가 전파를 탄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