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과 게임의 시너지”…MBC, ‘두니아~처음 만난 세계’ 첫 선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MBC '두니아~처음 만난 세계' 티저

MBC ‘두니아~처음 만난 세계’ 티저

MBC가 선보이는 게임 원작의 새로운 예능 프로그램의 제목이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됐다. 박진경·이재석 PD의 신작 ‘두니아~처음 만난 세계’가 첫 선을 보인다.

박진경·이재석 PD는 2015년 ‘마이 리틀 텔레비전’을 통해 1인 인터넷 방송을 지상파의 영역에 끌어들여 파격적이고 혁신적인 콘텐츠 예능의 시대를 연 장본인이다. 두 사람의 신작 ‘두니아~처음 만난 세계’는 방송사와 게임사가 합작한 프로그램으로, 국내에서 처음으로 시도되는 방식이라 눈길을 끈다.

제작진은 넥슨의 모바일 MMORPG ‘야생의 땅: 듀랑고(Durango: Wild Lands)’와 협업했다. 예능과 게임이라는 두 콘텐츠가 만나 어떤 시너지를 낼지 세간의 관심을 집중시킨다.

‘두니아(Dunia)’는 아프리카 토착 언어인 스와힐리어로 ‘지구’라는 뜻이다. 가상의 공룡 시대인 원작 게임 ‘듀랑고’와 평행을 이룬 새로운 세계를 의미해 남다른 스케일을 기대하게 만든다.

제작진은 “오는 18일 자정을 기점으로 ‘두니아~처음 만난 세계’의 출연자와 로고, 진행 내용 등이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순차적으로 공개된다”라고 귀띔했다.

‘두니아~처음 만난 세계’는 ‘오지의 마법사’ 후속으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