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은 거실에서”…’부모성적표’ 최정원, 아들 옥죄는 엄격한 규율 ‘깜짝’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부모성적표' 전현무

‘부모성적표’ 전현무

EBS가 선보이는 신규 파일럿 예능 ‘부모성적표’ 3회 녹화가 지난 5일 일산 EBS에서 진행됐다.

‘부모성적표’는 자녀들이 부모의 점수를 평가하고 함께 이야기하며 거리를 좁힌다는 취지의 프로그램이다.

전현무가 진행을 맡고 가수 성대현, 방송인 루미코, 소아청소년 정신건강의학 전문의 노규식 박사, 장문복, 윤희석, 성현우가 출연한다.

이날 녹화에는 KBS2‘사랑과 전쟁’, SBS’여인천하’ 등에서 인상 깊은 연기를 선보인 탤런트 최정원과 그의 중학생 아들이 주인공으로 출연했다. 최정원은 엄격한 규칙으로 아들을 옥죄고 때문에 말문을 닫는 아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최정원은 “휴대폰은 무조건 거실에서 사용할 것” “반찬을 싹 비우지 않으면 식탁에서 일어날 수 없다” “옷을 한 번 입고 세탁하는 건 금지” 등 인정사정 없는 규칙을 요구했고 전현무와 100인의 판정단은 경악했다.

‘부모성적표’는 오는 15일 오후 9시 5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