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현정, ‘리턴’ 사태 후 첫 공식석상 “반성 해야겠다고 생각”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고현정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고현정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고현정이 SBS ‘리턴’ 중도 하차 사태 후 처음으로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고현정은 지난 12일 종로구 씨네큐브 광화문에서 열린 영화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 GV(관객과의 대화)에 참석했다. 앞서 진행된 영화 언론시사회에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던 그가 관객들과의 소통을 위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앞서 고현정은 ‘리턴’ 제작진과의 불화로 중도 하차했다. 당시 고현정과 제작진 사이의 근거 없는 소문들이 온라인을 뜨겁게 달궜다.

이날 고현정은 “일련의 일을 겪으며 반성을 많이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리턴’ 사태를 언급했다.

또 “오해도 오해지만 어떻게 없는 일이 일어날 수 있는지 싶었다. ‘왜 넌 가만히 있느냐’는 이야기도 들었다”며 무성한 소문에 대한 억울한 입장을 토로했다.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 손님’은 동물원에서 호랑이가 탈출하던 날, 영문도 모르고 여자친구에게 버림받은 경유(이진욱)가 옛 연인 유정(고현정)을 만나는 이야기다. 지난 12일 개봉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