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형의 집’ 최명길, 무릎 꿇은 한상진에 “지금 그 기분 잊지마”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2 '인형의 집' 방송화면

사진=KBS2 ‘인형의 집’ 방송화면

KBS2 ‘인형의 집’의 한상진이 최명길 앞에 무릎 꿇었다.

12일 방송된 ‘인형의 집’에서는 장명환(한상진)이 금영숙(최명길) 앞에 무릎을 꿇고 “다시는 은경혜(왕빛나)를 건드리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금영숙은 “지금 그 기분 잊지마. 후회, 두려움, 굴욕감. 그래야 두 번 다시 실수하지 않을 테니까”라고 경고했다.

이후 장명환은 김호정(유서진)의 집을 찾아갔고 금영숙에 대해 “절대 우리 뜻대로 움직여줄 사람이 아니야”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호정은 “당신, 무슨 수를 써서라도 은회장 집에 다시 들어가야해”라고 충고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