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초청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영화 '버닝' 티저 포스터/사진=CGV아트하우스

영화 ‘버닝’ 티저 포스터/사진=CGV아트하우스

영화 ‘버닝’이 오는 5월 8일부터 5월 19일까지 열리는 제71회 칸 영화제(Festival de Cannes) 경쟁부문에 공식 초청 됐다.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를 만나고, 그녀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도 강렬한 이야기.

12일(현지 시간) 제71회 칸 영화제 집행위원회는 ‘버닝’이 경쟁부문에 선정 되었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로써 이창동 감독은 2007년 제 60회 칸 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밀양’, 2010년 제 63회 칸 영화제 각본상을 수상한 ‘시’에 이어 연출 작품 세편 연속 칸 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 외에도 이창동 감독은 2000년 제 35회 칸 영화제 감독 주간에 초청 된 ‘박하사탕’, 2003년 제 43회 칸 영화제 비평가 주간에 다시 한번 소개 되었던 ‘오아시스’까지 자신이 연출한 6편의 작품 중 5편이 칸 영화제에 진출해, 전세계가 사랑하는 감독임을 입증했다. ‘버닝’은 이창동 감독이 8년 만에 선보이는 복귀작이다.

3인의 주연 배우들에게도 ‘버닝’은 의미 깊은 작품이 될 예정이다. 유아인은 ‘버닝’으로 생애 첫 레드카펫을 밟게 되었으며, 스티븐 연은 작년 ‘옥자’에 이어 2년 연속 레드카펫을 밟는다. 전종서는 데뷔작으로 칸 영화제 레드카펫의 주인공이 되는 영광을 안게 됐다.

‘버닝’은 5월 개봉 예정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