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지 않겠습니다”…KBS, 세월호 참사 특집 방송 편성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시사기획 창 - 침묵의 세월'(위), 'KBS스페셜 – 세월호 4년, 관객과의 대화' 예고/사진제공=KBS

‘시사기획 창 – 침묵의 세월'(위), ‘KBS스페셜 – 세월호 4년, 관객과의 대화’ 예고/사진제공=KBS

KBS가 오는 14~17일을 세월호 4주기 특별 추모 기간으로 정하고 다양한 특집 방송을 내보낸다.

참사 당일인 오는 16일 오후 3시부터 KBS1를 통해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 추도식’을 생중계한다. 아울러 김철민, 김솔희 새 앵커가 진행하는 특집 9시 뉴스에선 세월호 특별취재팀에서 준비한 연속 보도를 5차례 걸쳐 순차적으로 방송한다.

같은 날 오후 8시부터 KBS홀에서 열리는 추모 음악회 ‘기억 그리고 다시, 봄’이 열린다. 이 공연에는 가수 양희은, 전인권, 안치환, 이상은 등이 참여해 노래와 시낭송을 들려준다. 공연은 이날 오후 10시 KBS1으로 방송된다.

다음 날인 오는 17일 오후 10시에는 ‘시시기획 창 – 침묵의 세월’을 편성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블랙박스와 휴대전화 기록 등을 통해 침몰 상황과 원인을 다시 분석하고 교신 기록에서 드러난 구조 상황의 문제점을 지적한다. 또한 침묵을 강요받았던 세월호 특조위와 침묵에 동조한 언론의 자기반성을 통해 여전히 풀리지 않은 세월호를 이야기한다.

끝으로 ‘KBS스페셜 – 세월호 4년, 관객과의 대화’를 통해 참사로 아이를 잃은 엄마들의 연극을 조명한다.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는 또 하나의 방법으로 그들이 제안하는 추모 방식으로 4주기를 되돌아본다. 방송은 오는 19일 오후 10시 전파를 탄다.

KBS 라디오에서도 참사 희생자를 추모하고 유가족의 슬픔을 위로하는 프로그램을 내보낸다.

1라디오는 오는 14일부터 17일까지 ‘세월호 4주기 기획 – 미안합니다. 잊지 않겠습니다’를 제작해 세월호 희생자를 추모하는 국민들의 목소리를 전한다. 참사 당일인 오는 16일 이날 오후 3시에는 안산에서 열리는 ‘4·16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추도식’도 생중계한다.

한민족 방송 ‘KBS 라디오 문학관’은 오는 15일 오후 6시 10분 세월호 희생자 유족을 다룬 소설 ‘골든에이지’를 드라마로 꾸며 방송한다. 국제방송에서는 전 세계 11개 언어로 세월호 참사 4주기 추모 프로그램을 제작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