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케치북’ 신용재, 임창정의 ‘내가 저지른 사랑’ 3키 올려 도전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가수 신용재/사진제공=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가수 신용재/사진제공=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가수 신용재가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이하 ‘스케치북’) ‘왕좌의 게임’ 편에 출연해 ‘보컬 왕’임을 증명했다.

오는 14일 밤 12시 15분 방송되는 ‘스케치북’은 ‘왕좌의 게임’ 편으로 신용재, 트와이스, 봉태규, 김현수가 출연한다.

이날 신용재는 ‘가수가 된 이유’를 부르며 무대에 올랐다. 노래가 끝난 후 그는 가수 윤민수 때문에 가수가 됐다며 데뷔 일화를 공개했다.

또 그는 한 번도 노래방에서 키를 내려본 적이 없다며 임창정의 ‘내가 저지른 사랑’을 원키보다 3키나 높게 불렀다. 이를 본 MC 유희열은 신용재를 향해 무릎을 꿇고 존경의 마음을 표현해 웃음을 자아냈다.

‘스케치북’이 군입대 전 마지막 방송이라고 밝힌 신용재는 신곡 ‘오늘’의 무대를 최초로 선보였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