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차엽, 장근석·한예리에 조력자 자처…’든든’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SBS '스위치-세상을 바꿔라' 방송 캡처

사진=SBS ‘스위치-세상을 바꿔라’ 방송 캡처

배우 차엽이 SBS ‘스위치-세상을 바꿔라'(이하 ‘스위치’)에서 수사관 연기를 펼치며 남다른 존재감을 보였다.

지난 11일 방송된 ‘스위치’ 9, 10회에서 고계장(차엽)은 사도찬(장근석)과 오하라(한예리)의 든든한 조력자 역할을 자처하며 극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이날 고계장은 사도찬이 팀장으로 있는 ‘외교행낭 마약 전담수사팀’으로 입성하며 수사관으로서의 역할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한창 사건에 대해 브리핑 하던 도찬이 고계장에게 “에프아이유(FIU)에 수사협조 의뢰 해주시고요”라고 말하자 우렁찬 목소리로 대답해 눈길을 끌었다.

또 묵비권을 행사 중이던 최상현이 사건에 대해 털어놓으려고 하자 도찬과 하라에게 헐레벌떡 뛰어가 “검사님! 최상현이 입을 열겠답니다”라고 알리는 등 종횡무진 활약했다.

이처럼 차엽은 실제 수사관 같은 든든한 모습과 함께 시원한 매력으로 극의 흥미를 높이고 있다. ‘스위치’는 12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